겐도사마 공식 블로그

Posted
Filed under 일상다반사/신변잡기


큰 이미지는 안뜹니다. --;
I-Rocks사의 6120. 펜타그래프방식이다.
멀티미디어키가 있는데 Winamp에 plug-in 깔고 잘 쓰는중. 나머지 전원버튼이나 인터넷 버튼은 거의 쓰지 않는다. 그리고 아직 전원버튼을 누르는 사고는 없었다.

펜타그래프의 장점이라면 장시간 타이핑시에도 덜 피로하다라는 점. 기존의 기계식은 누르는 키맛은 좋았는데 한 6시간 정도 워드문서 치다 보니 손이 뻐근해 져서 저런 타입으로 바꾸게 되었다.

저 모델은 높낮이 조절이 없다. 처음에는 왜 없지! 라고 하지만 현재의 생각은 없는게 맞구나 하는.. 조용하고 키감도 익숙해 지면 좋다.

단점이라고 한다면 기배치. 오히려 풀사이즈였으면 하기도 한다. 가운데 home/end/pgup/pgdn키 배열이 아직도 헷갈린다. 그리고 펑션키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오락할때 약간 힘들다. 그리고 과도한 키조작을 필요로 하는 오락에 있어서는 키보드가 뽀개지지 않을가 하는 생각도 든다. USB 허브기능도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2005/02/13 16:42 2005/02/13 16:42
노정석

겐도야.~ 저 키보드의 키감이 매컬리 키보드랑 비슷하니 ?
난 집에서 그거 쓰는데... 그게 참 가볍게 눌려서 좋긴 한데....탁탁탁탁 치다보니 손가락 끝이 아파서리....

겐도

스트로크 깊이가 얕기 때문에 처음에 바닥까지 꽉꽉 누르는 것이 화근이죠. 장시간 타이핑에 적합하다는 것이 치는데 힘이 덜든다는 것이고 그 이유가 스트로크 깊이 차이인듯 합니다. 살살 치는데 익숙해 지면 손 끝 아픔현상은 사라지는 것 같습니다. 대신에 기계식 갑자기 칠려고 하면 힘들다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