겐도사마 공식 블로그

Posted
Filed under 개발&Development/개발방법론
우선 동기의 글

연휴동안 한 일 - 설계를 문서화 하기... from 써니의 一生牛步行

태생이 시스템 프로그래머(System Programmer : 이후 SPer)요 웹쪽을 한지 이제 만 1년이 된 상황에서 저 글을 본 후 뭔가 부자연스러움을 느꼈다. UI화면에서 어떻게 상세기획서급의 문서가 나오는가에 대해서다. 이말에 동감을 하는 쪽이라면 SPer이요 당연하다고 느낀다면 웹 개발쪽을 많이 한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최근에 웹 기획자랑 서로 외계어(!)로 대화를 했고 서로가 서로를 이해 못했었는데 현재의 가정이 맞다면 당연히 서로 100만 광년을 떨어져서 이야기 한 셈이라고 본다. 틀리면 다시 머리 싸메고 분석해야 하는 것이고.


웹 기획자란

구글을 뒤져보니 이런 링크를 찾았다.
웹 기획자가 하는 일 - 김중태문화원 1기 블로그

중간에 기획자가 하는 업무중 4번째

4. 고객이 해당 견적서와 제안서를 수용하면 개발팀과 의논하면서 개발 기획을 작성해 일정을 잡고, 일정이 잡히면 구체적인 스토리보드를 작성한다.
고객과 홈페이지에 들어갈 내용이 확정되면 바로 스토리 보드에 뛰어 드는 것이다. 이것을 기반으로 이후 HTML 코드의 기반이 잡히고 CSS가 적용될테니 나름 상위기획이겠지만 나의 눈에는 이것은 화면디자인이고 아직 요구사항 분석이나 사용자 시나리오 분석도 되지 않았는데 화면 상세 디자인을 붙잡고 있느냐라고 반문하게 된다. 이 반문은 "프로젝트를 콩가루로 만들지 않겠다라는 투철한 의지"에 활활 타올라 말하는 것이겠지만 전통적인 웹 기획자는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로 밖에 들릴 수 없는 것이다.

전통적인 웹페이지, 그리고 웹 어플리케이션
내가 최초로 본 웹 페이지라고 한다면 몇시간에 걸쳐 트럼펫 윈속(Trumpet WinSock)과 Mosaic Browser를 끙끙대며 설치하여 접속한 NASA 홈페이지일 것이다. http://www.nasa.gov/
간만에 들어가 보니 플래시에 복잡한 컨텐트를 가지고 있지만 당시엔 그림한장과 장황한 글을 볼 수 있었다. 불과 10년전만 하더라도 대용량의 컨텐츠(그림 등)를 사용하는 것은 거의 죄악에 가까웠지만 지금은 몇백Kbyte쯤은 쉽게 쓰고 있다.
회사의 홈페이지나 기타 정적인(Static or Near-Static) 내용을 보여주는 웹 페이지의 구축에 있어서는 위의 개발 방법론(스토리보드를 통한 상위기획)이 매우 적당할 수 있다. 여기서 Near-라고 표기한 것은 복잡한 비지니스 로직이 있는 것이 아닌 관리자가 차례대로 넣은 데이터를 단순한 조회로 가져와서 보여주는 정도도 포함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을 BlahBlah-Market 같은 시스템(홈페이지가 아니다)을 구축하는데 사용했다간 이전에 비행기가 떨어지고 우주선이 행방불명이 되듯 개발 구성원들은 다 암걸리고 회사는 문을 닫아야 할지 모른다. 단순히 동적인(Dynamic) 데이터를 보여주는 페이지가 아니라 웹 브라우저를 Front-End 즉 UI(User Interface)로 사용하는 프로그램으로 봐야 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런 생각에 대해서 개인적은 확증은 없다. 하지만 심증(?)이 가는 것은 갑자기 SOA(Service Oriented Architecture)나 CBD(Component Based Development)등 SPer인 나에게는 당연한 소리가 대두되고 웹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BCD(Business Concept Diagram: CBD에서 사용. 여기(PDF)를 참고)가 멋있지 않느냐라고 하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정확히 객체들(요구사항이나 기능, 비지니스 로직, 서비스든 컴포넌트든 페이지든)에 대해 정의를 제대로 내리지 않고 어플리케이션을 작성해 나간다면 태초에 소프트웨어라는 것이 생겨날 때 부터 발생한 문제들을 그대로 떠안게 된다. 부정확한 개발, 일정 연기, 개발자 도망, 유지 보수 불가능 등.

소규모 상점 사이트를 만든다고 하였을 때 전통적인 웹 페이지의 개발대로 만드는 것이 지금까지 큰 문제를 일으키진 않았다. 물건의 속성이 명확하고 그것을 바로 스토리보드(Story Board)에 기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많은 사이트들이 문제를 일으키는 페이지가 있다. 바로 결제페이지다. 국내법상 특정 정보들은 반드시 HTTPS(HTTP over SSL)이나 기타 암호화 방식을 사용해야 하고, 물건 리스트와 결제 정보, 배송지나 최종 카드의 승인까지 몇단계로 나누어 지는 과정을 가지고 있다. 이 과정이 독립적이고 단방향이길 바라겠지만 웹의 특성상 앞뒤로는 일반 페이지들이 존재하고 중간에 튀어 나올 수도 있고 재전송/중복전송이나 역방향으로 움직일 때도 있다. 마지막으로 해커들도 존재한다. 전통적인 모델링으로 이를 Transaction으로 정의하고 각 페이지를 State로 본 후 State Transition Diagram 그리면 SPer들은 쉽게 해결할 문제지만 단순한 Story Board에서는 이 관계를 명확히 표시하거나 디자인에 대한 검증(Analysis)이 쉬운 편은 아닐 것이다. 그래서 중복 결제나 처음부터 다시라는 메시지가 나오기도 하고 해커들에게 공략 당해도 보완하기 힘들게 된다.

웹 어플리케이션의 개발 방법론
웹 페이지 소리만 나오면 이제 CBD 같은 것을 사용하라는 의미는 아니다. 케이스에 따라서는 스토리 보드를 통한 상위기획이 효율적일 수도 있고 다른 특성들을 가지는 방법들도 있을 것이다. 역시나 만능의 Silver Bullet(은총알. 흡혈귀를 잡을 수 있는 아이템, 어떤 문제를 확실히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이란 의미, 자세한건 구글에게 물어보세요)은 없다는 현재까지의 정설이다. 그렇다면 역시 마늘 엑기스와 십자가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것이다. 능력이 되면 맞짱 떠서 가슴에 말뚝이라도.

프로젝트의 시작부에서 아이디어가 발의된 후 정리되고 전체적인 무엇인가(아직 프로그램인지 웹사이튼지 모름) 윤곽이 잡힐 즘에 계획(Planning) 단계를 거칠 때 그 앞뒤로 해야 할 작업중 하나는 개발 방법론의 계획일 것이다. 아이디어의 창안자의 머리속에 뭉게뭉게 피어나는 생각이 프로젝트화 될 때는 어느정도의 윤곽이 잡힐 것이고 이것의 특성이 파악되고 더불어 상황에 따라 적당한 방법론을 찾는 것이 그 시점의 Manager가 할 일일 것이다.

그러나....

위에서 계속 큰 이야기만 했지만, 상세 설계서에서 "필드는 디비 테이블 직접 보셈"은 나중에 여러모로 문제가 될 소지가 많은 문구일 것이다. 전체 프로젝트에서 중요한 부분이든 아니든 데이터의 처리(Processing)가 일어난다면 해당 모듈은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뭐 몇개월 후에 관계가 없을 프로젝트라면 상관 없지만 말이다.
2007/02/20 22:51 2007/02/20 22:51
CK

좋은 글 감사.. 글 읽고 나서 드는 생각은, 결국 어느 프로젝트든 PM 의 역할이 매우 크다고 생각됨. 어차피 경영자의 비전과, 기획자의 기획과, 개발자가 개발 착수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들은 거의 "섬" 같은 존재들이 아닐지... 즉 이들 사이에는 영종도와 서울 사이에 바다가 있는 것처럼만큼이나 큰 갭이 존재할 텐데, 이를 메꾸어 주는 작업을 PM 이 감당해 주어야겠죠. 이걸 메꾸지 못하는 게 바로 PPT 화면기획 몇장 던져주면서 "자, 이제 만들어" 라고 하는 것임. 대신에 전제사항은 PM 이 저쪽 섬에 한발 디디고 서서 밧줄을 던지면 이쪽 섬에 있는 사람은 손을 쭈욱 뻗어서 받아주는 것임. 즉 PM 의 스타일과 역량을 존중하고, 문제제기보다는 내 편에서 할 수 있는게 무엇인지를 먼저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이러한 멘탈리티의 차이가 미묘한 차이 같아도 경첩에 기름 바른것과 그렇지 않은 것만큼의 차이를 내는 듯.

rainystar

저도 늘 고민중인 주제입니다.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을까요? 어렵네요.
여하튼 이런 고민들이 커뮤니케이션 된다는게 중요한 거 아닌가 싶어요.
기획/개발/디자인/서비스 런칭/유지&보수에 이르는 일련의 프로세스에 대한 고찰이 필요한 때인것은 사실입니다.^^

coolengineer

아... 재밌게 읽었습니다. 시스템 프로그래밍과 웹! 비슷하면서도 영 다른 분위기 쥑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