겐도사마 공식 블로그

Posted
Filed under 일상다반사/마비노기
간만에 마비노기의 일입니다.
크리스마스에 뭐 할일도 없고해서 던바를 뒹굴다가 타이틀이나 따볼까 하고 라비 일반을 돌았습니다. 이윽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에 "컨트롤 오브 다크니스" F랭일때 10숲어치 썼다가 쥐쥐하고 최근에 D랭 찍은후 시도를 했는데 37장만에 해냈습니다. 물론 실제로도 여성에게 인기없는 것 처럼 게임상에서도 서큐는 바로 도망가버렸습니다. OTL.

"서큐버스를 유혹한" : 마나 10 증가, 지력/솜씨/행운 20증가! 그러나 방어/보호 -5. 역시나 마을용 타이틀.

너무나 금방 되어버린 바람에 다시 할 일이 없더군요. 그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에 앉아서 보아주는 이 없어도 정령 밥먹이며 데굴 거리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아 로비에서 다시 목석놀이. @.@;

연휴는 역시 싫어욧~~~~ ㅠ.ㅠ

PS. 키상에 갔는데 뱀에게 맞았을때 왜이리 아픈가 봤더니 저 타이틀을 안바꿨더군요;;;

그래도 나름 레어타이틀!
2006/12/27 16:37 2006/12/27 16:37
LonnieNa

푸른달님이 겐도님이시구나..
다음에 보면 인사나눠요.

CK

이래서 연휴가 별로 안좋았다고 했구만 :)

cle

저도 다음에 인사 해야겠어요 //ㅅ//
그나저나 서큐를 유혹한 타이틀.. 저는 땄던가 안 땄던가.. 제일 따기 힘든건 (여전히 못땀) 럭셔리예요. 어째서! 옷값에 악세 다 합하면 200만은 되는구만! (울먹)